블로그에 쓰기에는 짧고, 트위터에 올리기에는 너무 잠깐 지나가버리는,

그런 얘기들을 여기에 묶어봐야 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