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책 제목만 보고 들고 온 책.  

지적 허영을 좀 채워주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