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타이어는 마모 패턴이 다르다. 

댓글 남기기

앞바퀴 굴림 차량의 앞 타이어 상태
뒷 타이어 상태

여름타이어나 사계절타이어는 트레드 높이가 점점 낮아지는 형태로 마모되는데, 겨울타이어는 패턴이 복잡하고 트레드가 높아서 그런지 모서리 부분부터 마모 또는 뜯겨 나갑니다. 

제 차가 앞바퀴굴림에 토크가 높은 디젤엔진이라 더 그런 것 같기도 합니다. 

오토바이의 성격과 탑승 자세

댓글 남기기

오토바이는 네바퀴 자동차에 비해서 탑승 자세가 참 다양합니다. 자동차는 스포츠카나 SUV나 세단이나 탑승 높이 정도만 변하고 나머지는 운전자의 체형에 맞춰서 웬만큼은 다 조정이 가능한 반면에 오토바이는 그 성격에 따라 탑승 자세가 많이 다르고, 또한 바꿀 수 있는 폭도 제한적입니다. 또한 그 자세가 오토바이의 성격을 나타내기도 하구요.

지금 타고 있는 두카티 몬스터는 분류로 따지면 네이키드(네바퀴 차로 치면 스포티 쿠페정도?)이고, 제 키와 인심(inseam) 기준으로 보면 아래와 같은 탑승 자세가 나옵니다.

상체가 약 30도 정도 앞으로 숙여야 하는 전경자세인거죠. 이런 자세의 장점은 급가속을 해도 몸이 뒤로 쏠리지 않아서 안정적이구요. 고속에서 상체가 바람을 덜 맞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고속으로 주행할때는 상체를 더 낮춥니다.

50도까지 낮추면 이런 자세가 되네요. 그럼 공기저항이 줄어서 좀 더 편합니다.

그리고 두카티 몬스터는 앞쪽이 상대적으로 짧습니다. 기본 자세로 있어도 상대적으로 고개가 꽤 앞으로 나가서 주행중에 오토바이 차체가 시야에 거의 들어오지 않습니다. 고개를 조금 숙여야 백미러랑 계기반 정도만 보여요. 그러다보니 내가 오토바이를 타고 있다는 느낌보다는 혼자 저공비행으로 날고 있다(수퍼맨?) 라는 오묘한 느낌을 줍니다. 하지만 익숙해지기 전까지는 앞에 아무것도 없어서 좀 무섭기도 합니다.

반면에 단점으로는 상체를 계속 숙이고 있어야 하니 오래타면 허리가 아픕니다. 자전거도 마찬가지지만 허리의 힘으로 앞으로 기울인 상체를 버텨야 합니다. 팔로 버티면 안돼요. 오토바이와 자전거는 셀프 스티어링이라고 앞으로 가고 있을땐 앞바퀴가 스스로 차체의 중심을 잡는 방향으로 돌아가게 돼있는데, 핸들에 체중을 걸어버리면 스스로 돌아가려는 힘을 막아버려서 위험합니다. 체중을 걸지말고 살포시 잡고 있어야 해요.

어차피 저는 장거리를 탈 생각은 없으니 그거까진 괜찮은데 텐덤에 쥐약입니다. 몬스터로 무슨 텐덤이냐 할 수도 있지만 단거리는 그래도 탈만할 줄 알았는데, 정말 힘들더군요.


텐덤을 하면 위 그림처럼 뒷사람도 전경자세를 취해야 하는데, 가속시 몸을 받쳐줄 등받이나 탑박스가 없으니까 뒷사람은 앞사람을 뒤에서 안듯이 잡아야 합니다. 앞사람을 잡으려면 앞사람보다 더 전경자세를 취해야 합니다. 뒷 자리 시트가 더 높으니까 한참 더 앞으로 숙여야죠. 그럼 앞사람등으로 뒷사람의 무게가 실리게 되어 앞사람은 더 힘들어집니다.

스포티 쿠페들이 뒷자리가 있긴 하지만, 뒷자리에 누굴 태우면 욕먹는거(?)랑 비슷한 것 같아요.

그래서 저는 몬스터에서 탠덤은 포기하고 그냥 경량화나 한다고 생각하고 뒷자리용 발 받침까지 다 제거해버렸습니다. 탠덤을 고려하려면 일단 운전자 자세에 전경이 들어가면 안되겠더군요.

그럼 다른 오토바이들은 자세가 어떻게 나오는지 볼까요?

두카티의 수퍼바이크(네바퀴 차로 치면 스포츠카, 레이싱카)인 899 파니갈레 입니다.


기본자세도 확실히 네이키드인 제 몬스터보다 전경이 더 들어갑니다. 거의 45도네요. 트랙에서 달리는 것에 특화돼있는 오토바이이다보니 공기저항을 줄일 수 있도록 아예 상체를 확 숙여서 기대게 연료탱크가 높게 올라와 있습니다. 어차피 뒷자리에 누굴 태우는 오토바이는 아니니까요.

이렇게 연료탱크에 상체를 기댈 수 있습니다.

다음은 편하고 럭셔리한 오토바이의 대명사 혼다 골드윙입니다.

확실히 전경이 0도이네요. 그냥 그림만 봐도 둘다 편해보입니다. 그리고 계기반과 앞바퀴가 운전자 위치에서 상당히 앞쪽 멀리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몬스터처럼 그런 수퍼맨 느낌(?)은 안 날 것 같네요. 시야가 자동차랑 비슷하겠지요.

아래는 골드윙의 경쟁모델인 BMW의 K1600GTL입니다. 마찬가지 자세입니다. 뒷자리가 골드윙에 비해 조금 높네요. 뒷자리가 높아지면 뒷사람은 전방시야가 좋아집니다. 하지만 오토바이의 무게중심이 높아져서 정차시나 저속주행시에 운전자에게 조금 부담됩니다.

편한 맥시스쿠터의 대명사 스즈키 버그만 650도 비슷합니다.


버그만 답게 앞 뒤 간격이 참 넓습니다. 너무 넓어서 뒷자리에서 등받이에 기대면 앞사람을 잡기 쉽지 않을 것 같은데 오히려 불편하지 않을지 궁금합니다. 이 그림에는 등받이가 없는데, 국내 수입되는 버그만650은 뒷자리 등받이가 장착되어 나옵니다. 그대신 앞뒤자리 사이에 간격이 생기면 헬멧끼리 서로 부딪힐 확률이 줄어드는 장점이 있겠네요.

보는김에 할리데이비슨도 함 볼까요?

전경은 10도 정도니까 큰 부담은 없을 것 같구요. 이런 오토바이의 특성상 기본적으로 안장이 아주 낮기 때문에 스쿠터가 아님에도 시트 밑에 다리를 둘 곳이 마땅치가 않습니다. 운동성으로 따지면 시트에서 수직으로 밑에 쪽에 발이 있어야 오토바이를 눞하거나 세우기에 좋지만 장거리를 편하게 가기에는 이런 책상 의자에 앉은 자세가 더 낫다고 합니다. 근데 전 적응이 좀 안되더군요.

아래는 비슷한 미국의 인디언 스카우트입니다.


이 오토바이는 안장이 더 낮아지고 발은 앞으로 쭉 뻗는 스타일입니다. 마초 냄새가 많이 풍깁니다. 제 스타일은 아니지만 덩치가 좀 있는 분들이 느긋하게 타기에 잘 어울릴 것 같습니다.

음. 잠시 얘기가 다른데로 샜는데, 두카티 몬스터는 참 제가 원하는 스타일이라 재미있게 타고 있는데요. 텐덤하기에는 참 적당치 않은 오토바이입니다. 그래서 텐덤하기 좋은 오토바이가 어떤 걸까, 오토바이 탑승 자세에 따라 알아보다가 정리를 해봤네요. 텐덤용 오토바이가 따로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지만 지금 오토바이도 1년에 1,000킬로 밖에 못타는데 오토바이를 한 대 더 사는건 어불성설 같구요.

위의 그림들은 http://cycle-ergo.com 사이트를 통해서 얻은 것입니다. 자신의 키와 인심을 입력하고 오토바이를 고르면 어떤 자세가 되는지 나옵니다. 관심 있는 분들은 한번씩 해보세요. 인심 길이 측정법은 인터넷 검색을 하면 많이 나옵니다.

오토바이의 없는 존재감

댓글 남기기

흔히 쓰는 오토바이라는 말은 오토 + 바이크(자전거) 의 일본산 합성어이고, 공식 이름인 모터사이클은 모터 + 사이클(자전거)입니다. 

즉, 엔진이 달린 자전거라는 말이죠. 우리나라 법률체계에서는 배기량에 따라 원동기장치자전거 또는 이륜자동차로 명명합니다. 

근데 오토바이는 우리나라에서 자전거 전용도로도 진입금지이고 자동차 전용도로도 진입금지입니다. 

오토바이라는 존재는 뭘까요? 자전거에도 못끼고 자동차에도 못끼는. 질풍노도의 탈것인가요?

횡단보도에 보행자가 있을때는 정지선 앞에서 일시정지를 해주세요.

댓글 한 개

도로교통법 27조 1항은 다음과 같습니다.

제27조(보행자의 보호) ① 모든 차의 운전자는 보행자(제13조의2제6항에 따라 자전거에서 내려서 자전거를 끌고 통행하는 자전거 운전자를 포함한다)가 횡단보도를 통행하고 있을 때에는 보행자의 횡단을 방해하거나 위험을 주지 아니하도록 그 횡단보도 앞(정지선이 설치되어 있는 곳에서는 그 정지선을 말한다)에서 일시정지하여야 한다.

그리고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에 대해서는 27조 3항이 있어요.

③ 모든 차의 운전자는 교통정리를 하고 있지 아니하는 교차로 또는 그 부근의 도로를 횡단하는 보행자의 통행을 방해하여서는 아니 된다.

꼭 법 때문이 아니라도 기본 아닐까요.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에 보행자가 있을때 저는 꼭 정지선 앞에 정차합니다. 아니 건너려고 주저 하는 사람이 있을때도 정차합니다. 반대로 제가 보행자일때는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는데 정차하지 않고 제 앞으로 지나가는 차는 신고합니다. 위의 27조 3항을 위반하는 차량을 신고하면 운전자는 범칙금 4만원에 벌점 10점을 받게 됩니다.

10년 넘게 즐기고 있는 취미

댓글 남기기

 2006년

 

그리고 근 10년이 지난 2015년

  

좀 더 편하게 빠르게 안전하게

그리고 즐겁게. 재미있는 스포츠 드라이빙

2015 서울모터쇼 단상

댓글 남기기

현대차가 레이싱에 좀 신경을 쓰는 것 같아서 좋았음. WRC, 미드쉽 벨로스터 등. 

기아차 카니발 7인승이 궁금했는데 실내도 보고 앉을 수 있어서 좋았음. 7인승 + 하이리무진이 나오면 딱 좋을 듯. 

르노삼성이랑 쌍용은 부쓰는 무지하게 넓은데 워낙 라인업이 얇아서 볼게 별로 없음. 

BMW는 여전히 인디오더는 안받는다고. 프리미엄 브랜드를 포기하는 듯. 

미니는 나름 미니다운 분위기를 많이 보여줘서 그닥 관심 있는 브랜드는 아니지만 그래도 늘 보면 유쾌해짐. 

벤츠는 타 볼 수 있는 차가 많아서 좋았음. 실내가 많이 상할텐데 그래도 모터쇼에 참가하려면 그 정도는 감수해야 하는거 아닌가. 앉아보지도 못할거면 그냥 매장가서 보고, 앉아보는게 더 나음. 근데 마이바흐는 왜 그리 멀리서 보게만 한건가. 가까히서 봐야 인테리어가 얼마나 럭셔리한가 느끼지. 슈팅브레이크처럼 매장에서도 보기 힘든 차를 좀 전시하라!

푸조의 208이 궁금했는데 전시를 안했음. 씨트로엥은 나름 오픈카 DS3 cabrio가 궁금했는데 뚜껑을 안 열어놓음. 스탭한테 물어보니까 차가 상한다고 안 열어놓는다고. 그리 소심해서 무슨 장사를 하나. 차라리 아예 전시를 말던가. 

BMW랑 혼다는 차랑 같이 오토바이도 전시를 했는데 BMW는 못 앉아보게 했음. 혼다는 앉아볼 수 있었고. 야마하는 오토바이만 만드는 브랜드임에도 참가도 하고 앉아볼 수도 있어서 좋았음. 오토바이는 시트포지션?이 워낙 다 다르고 조정도 거의 안돼서 앉아보는게 매우 중요함. 야마하에 대한 호감도 급상승. 국내 오토바이 업체들은 왜 참가 안하시나. 

폭스바겐 폴로가 3기통으로 새로 나왔다고 해서 궁금해서 타봤는데, 앞자리는 마음에 드는데 뒷자리 등받이가 너무 세워져 있어서 좀 힘듦. 트렁크가 좁아지더라도 등받이를 조금만 더 눞혀줬으면. 

포르쉐는 이번에 돈은 많이 쓴거 같은데, 어떻게 해야 매출로 연결 또는 브랜드 밸류를 높일 수 있는지 고민은 좀 많이 하셔야 할 것 같음. 그래도 포르쉐는 타보지는 못해도 가까히서 보고 만져볼 수는 있었는데 마세라티랑 벤틀리는 가까히 하기엔 너무 먼 당신. 가까히서 못 볼바에 인터넷으로 보는게 더 나음. 당장 매출에 연결은 못시켜도 드림카로 삼을 수 있게는 해줘야지. 

혼다는 아시모의 부드러운 움직임을 직접 보는 것 만으로도 충분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기술력 과시를 했다고 생각 함. 

인피니티는 아무리 해도 관심이 안가는 브랜드.  ㅠㅠ

볼보가 안 나와서 아쉬웠음. 

만도의 전기 자전거는 시승을 하고 싶었는데 나오고 나서야 시승용이 있는 줄 알게 됐음. 

이상. 

좀 더 긴장을 푸세요. 

댓글 남기기

제가 장거리 운전을 할때면 동승자들이 말똥말똥 깨어 있는 것 보다 잠들어 있을때가 저는 더 마음이 편합니다. 곤히 잠들 정도로 편한 환경을 만들어 줬구나 라고 하는 안도감이라고 할까요. 그럴땐 어떡하면 차의 흔들림이라도 좀 더 최소화 할 수 있을까 하고 고민하게 됩니다.

쏘냐를 처음 데리고 왔을때도 쏘냐 성격상 그다지 긴장하는 티가 있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제 같이 산지 8개월이 지나가다 보니 시간이 갈 수록 예전보다 조금씩 더 긴장을 푸는게 보이네요. 그래도 아직 뭔가 불안해 하는 구석이 남아 있을거에요. 우리집이 조금씩 더 마음을 놓을 수 있는 공간이 되기를 바라봅니다. 



Older E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