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일지 : 원주시 두리오토캠핑장 (2012.09.07~09)

댓글 남기기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날씨

도착해서 텐트를 다 치자마자 비가 쏟아지기 시작하여 밤새도록 비가 옴. 다음날 오전부터는 날씨가 개이고 화창한 날씨가 이어짐

캠핑장 환경

예약제로 운영되는 캠핑장. 아는 분의 도움으로 비교적 수월하게 예약

바닥은 파쇄석으로 조성되어 있음. 밤새도록 비가 왔음에도 불구하고 물이 고인 부분이 없는 것으로 보아 배수 환경은 아주 잘 되어 있음. 단, 대부분의 나무가 밤나무라 설영할때 텐트가 떨어진 밤송이를 깔고 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함. 나무 그늘은 있기는 하지만 충분히 나무 그늘이 확보되는 환경은 아님.

비가 그치고 나서 + 역시 강원도 라서 그런지 밤이 되면 날씨가 꽤 쌀쌀해졌고 벌레도 거의 눈에 띄지 않았음. 캠핑장 주인 되시는 분께서 매점을 운영하고 있지만, 그렇게 다양한 것들을 구비해놓으신 것은 아님. 사진에 보이는 장작은 판매중이었고, 1만원을 받음.

화장실과 샤워시설이 한 건물내에 있었는데, 비교적 깨끗한 편이었음.

요리

이번에는 동파육새송이 버섯 잡채를 해먹었음. 동파육의 경우 육질이 꼭 한국식 수육처럼 됐는데, 진짜 중국식의 흐물흐물한 비계는 어떻게 만들면 되는 건지 궁금함. 새송이 버섯 잡채는 잘 만들었다가, 막판에 재료를 섞을 보울이 없어서 그냥 뜨겁게 달궈진 무쇠 스칼렛에 그냥 넣고 섞었더니 열기 때문에 망했음. 다음번엔 다시 제대로 해봐야지…

캠핑일지 : 진부 막동계곡 (2012.08.04)

댓글 남기기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날씨

서울은 폭염중이었고, 캠핑장도 무지하게 더웠으나 계곡에 발 담그고 있으면 살만했음

캠핑장 환경

행정구역상으로는 진부에 속하나 거리상으로는 정선쪽으로 한참 가야함. 진부IC에서 나가서 25km정도를 더 가야 나옴.

1박을 한건 아니고 아는 분이 여기에서 캠핑을 한다고 하여 그냥 당일치기로 들림. 그러기엔 좀 멀기는 했음.

계곡이 있기는 했으나 계곡 크기에 비해 캠핑사이트를 너무 많이 벌려서 텐트간의 거리가 채 1m도 나오지 않고,

계곡에도 사람들로 바글바글함.

텐트를 칠 바닥도 고르지 않아서 캠핑장으로서는 거의 최악의 환경에 가까움.

선착순으로 받는데, 관리하시는 분이 그냥 계속 밀어넣는 듯.

사진상에 있는 공간은 마침 막 철수를 하고 난 공간을 찍은 것임

캠핑일지 : 홍천강 (2012.07.21 ~ 22)

댓글 남기기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날씨

첫날은 완전 뙤약볕이었는데다가 새로 심어서 그늘이 안되는 가는 나무 밖에 없어서 완전히 쪄죽는 줄 알았음.

게다가 바람도 없어서 텐트 밖도 덥고 안도 덥고.

다행히 둘째날에는 비가 간간히 내려서 그나마 좀 시원해짐

캠핑장 환경

홍천강물에 물놀이를 할 수 있으나 강의 중간 쯤에는 물살이 빨라서 좀 위험했음.

근 2주간 내린 비로 인해 수위가 많이 올라가서 그런 듯 함.

텐트를 친 바닥은 잔디도 있었지만 이름 모를 풀들이 많았고 풀에 날카로운 부분이 많아 몇명이 발목이 까지는 상처를 입었음.

섬 밖은 선착순이고 섬 안은 예약제로 운영

화장실과 샤워장, 개수대는 준수한 편이었고, 샤워장에는 뜨거운 물이 수압이 약해서 물이 차가웠다 뜨거웠다를 반복함.

날벌레가 너무 많아 큰 가스 렌턴을 켜놓았던 테이블위에는 벌레가 수북히 쌓였음.

요리

  • 샤브샤브를 해먹었는데, 어두워진 밤에 하니까 끓고 있는 냄비 안이 안보이는 문제가 있었음. 랜턴의 위치를 자유롭게 잡을 수 있는 파일드라이버 같은 것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낌
  • 해가 완전히 질때까지 너무 더워서 화로대에 차콜을 올릴 엄두를 못냄. 결국 돼지 목살구이부터 샤브샤브까지 그냥 버너에 올려서 조리함

캠핑일지 : 중도 선착장 (2012.07.14 ~ 15)

댓글 남기기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날씨

  • 부슬비에서부터 장대비까지 이틀간 내림. 특히 밤새도록 장대비

캠핑장 환경

원래 카누를 타고 중도에 들어가서 캠핑을 하는 것이 코스이지만

  1. 비가 너무 많이 오고
  2. 예약이 모두 취소되서 우리팀 밖에 없는 데다가
  3. 짐이 많아서 그냥 카누 선착장 쪽에서 1박하기로 함

우리 밖에 아무도 없고 바닥이 고른 잔디에 배수도 잘 되었음.

비가 와서 별로 신경 안쓰였지만, 맑은 날 이었으면 햇볕을 피할 곳이 없어서 힘들었을 듯.

우중시의 토르튜 텐트는 아주 만족스러움

  1. 옆의 매쉬창과 문은 다 닫고 앞에 패널을 열고 사이드월을 막으면 비가 안들이치면서도 비 오는 모습을 운치있게 즐길 수 있음.
  2. 앞패널 처리의 경험부족으로 위에 물이 고이는 문제가 있었으나 추가 폴대를 이용하거나 로프를 잘 처리하면 해결할 수 있을 듯 함.

요리

  • 새우구이를 해봤으나, 그릴에서 구우면 새우의 수분이 날라가서 육질이 퍽퍽해짐. 다음번에 새우를 구울때는 소금구이처럼 수분을 가둬놓고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봐야 겠음. 바베큐 처럼 뚜껑을 덮던가 아니면 더치오븐에 넣고 하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