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바이 제자리쿵의 공포

댓글 남기기

제자리쿵

오토바이가 서 있을때 또는 초저속으로 움직이고 있을때 넘어지는 것을 말합니다. 자전거와 마찬가지로 속도가 있을때는 두바퀴만으로도 안넘어지지만, 서 있거나 초저속일때는 넘어지기 쉽습니다. 오토바이를 처음 탈때 같은 두바퀴인데 뭐 자전거랑 차이가 있을까? 하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가, 세번 제자리쿵을 시전하고 특히 세번째는 발까지 깔려서 뼈에 금이 가고 나니까 완전 공포가 생겼습니다. 알아보니까 초보때 흔히 겪는 일이더군요. 그렇다고 안탈 수는 없으니 나름 왜 제자리쿵이 생기는지 어떡해야 이를 피할 수 있는지 궁리를 하고 있습니다. 아래는 정리한 내용입니다.

자전거와 오토바이의 무게의 차이

자전거는 기본적으로 사람의 체중에 비해 훨씬 가볍습니다. 사람의 체중은 보통 40kg ~ 100kg 정도라고 치면 보통 자전거는 10kg 조금 넘는 정도이니까요. 반면에 오토바이는 가벼운 스쿠터도 100kg 정도부터 무거운 오토바이는 200kg를 넘어갑니다. 자전거는 보통 체중의 1/6 정도라고 하면 오토바이는 체중의 2~4배까지 나가는거죠. 그래서 자전거는 정지 상태에서도 체중의 이동만을 이용하여 안넘어지고 중심을 잡을 수 있습니다. 보통 “스탠딩”이라고 해서 MTB타시는 분들은 기본으로 익히는 기술중에 하나죠. 하지만 오토바이는 체중보다 훨 더 나가기 때문에 체중이동만으로 오토바이의 중심을 잡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또 자전거는 넘어져도 쉽게 다시 일으킬 수 있지만, 오토바이는 무게 때문에 체력이 좋은 사람 + 가벼운 오토바이 조합이 아닌 이상 혼자 일으켜 세우기가 상당히 어렵습니다. 완전히 넘어진 오토바이 뿐만 아니라 한 30도 이상 기울어지면 넘어지려는 것을 잡아서 버티고 다시 세우는 것도 정말! 어렵습니다.

오토바이의 시트고

시트고 (땅바닥에서 시트까지의 높이)가 높은 오토바이 + 다리가 짧은 라이더의 경우 정차시 까치발로 서 있게 됩니다. 그런데 마침 정차한 곳의 이 발을 짚어야 하는 지면이 조금 패어 있거나 해서 발이 안 닿는 다던지 아니면 기울어진 땅에서 더 낮은 쪽으로 발을 짚으려고 하는 경우 (보통 도로에서 마지막 차로의 바깥쪽과 같이) 발이 안 닿아서 제자리쿵 할 수 있습니다. 자전거는 안장이 좁고 또 안장 앞부분이 안장보다 더 낮아서 정차시 내려올 수가 있는데, 오토바이는 보통 시트부분이 가장 낮은 부분이라 내려올데가 없네요. 조금 요령이 생기면 정차하기 전에 바닥을 살피게 되고, 안되겠다 싶으면 기울어질 쪽으로 엉덩이를 살짝 빼서 다리를 늘려줄 수(?) 있는 팁들이 생깁니다.

자전거와 오토바이의 자이로 이펙트 차이

자이로 이펙트는 회전하는 물체가 회전축을 유지하려고 하는 힘입니다. 이 힘 덕분에 팽이가 회전하는한 안쓰러지고 도는거고 자전거나 오토바이도 두바퀴로 안넘어지고 달릴 수 있는거죠. 근데 그 힘은 회전체의 회전속도랑 무게에 비례합니다. 자전거보다 오토바이 바퀴가 훨 무겁기 때문에 같은 저속에서도 오토바이의 자이로 이펙트가 훨씬 큽니다. 근데 그 저속에서 정지가 되는 순간 자이로 이펙트는 없어집니다. 즉, 저속에서 어느정도 기울여도 잘 버티던 오토바이가 정지가 되는 순간에 기울어져 있던 쪽으로 엄청난 무게가 쏠리면서 급격히 넘어지려고 합니다. 오토바이가 정지하기 전에 무조건 오토바이를 바로 세워야 정지해도 안넘어지지 기울어져 있는 상태에서 세우면 넘어집니다. 반면에 자전거는 자이로 이펙트가 약해서 저속이나 정차시나 큰 차이가 없습니다.

지금까지 경험상 4거리에서 앞차를 따라서 천천히 우회전이나 좌회전을 하면서 가다가 앞차가 갑자기 정차하는 경우나 주차를 하려고 커브를 틀자마자 세워야 하는 경우와 같은 상황에서 주로 위험하더군요.

지금까지…

첫번째는 자이로 이펙트 때문에

두번째는 시트고 + 패인땅 때문에

세번째도 자이로 이펙트 때문에 넘어졌었습니다.

네번째는 쓸 일이 없으면 좋겠습니다.

파주 마실다녀왔습니다 (용미리 석불입상, 자운서원, 황희정승묘) 2013.06.23

댓글 남기기

지난주 일요일은 서울/경기도 일대를 제외한 곳은 비소식이 있어서 그런지, 비는 안오는데도 날이 그리 덥지 않더군요. 그래서 오토바이에 익숙해질 겸 일요일날 파주 일대를 혼자 놀러다녔습니다.

IMG_2567

첫번째 방문지는 장지산 지장사. 파주 용미리에 있습니다. 여기에는 원래 산에 있던 돌을 그대로 깎아서 만들었다는 석불입상이 있어서 그걸 구경하러 왔습니다.

IMG_2570

우리나라에 불교는 이차돈에 의해 전파된거 아시죠? 그때 불교랑 도교를 같이 갖고온 관계로 우리나라의 절에는 삼성각 또는 삼성당 등의 이름으로 도교를 위한 공간이 있습니다. 탱화에 나오는 그림은 노자와 맹자일까요?

근데 저기 저 금고는 너무 안어울리네요. ㅎㅎ

IMG_2571

이승만 전 대통령도 여기에 방문했었다고 써 있더군요.

IMG_2572

뭐 그렇답니다. ㅋㅋ

IMG_2573

생각했던 것 보다는 큽니다. 고려시대에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IMG_2574

IMG_2575

용암사 구경을 마치고 2차 목적지로는 자운서원을 택했습니다.

자운서원은 율곡 이이선생, 어머니인 심사임당 등의 묘가 있는 선산과 율곡 선생을 따르는 사람들을 위한 서원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IMG_2576

입장료가 있더군요. 성인 1,000원입니다.

IMG_2577

IMG_2578

IMG_2579

율곡 기념관 안에 있던 뜬금 없는 문. 여기에 영어로 “STAFF ONLY”라고 써놓은 이유가 뭘까요? 한국어를 모르는 외국인이 자꾸 문을 열었던 걸까요?

IMG_2580

디오라마로 율곡 선생의 일생을 만들어놨더군요. 옆에서는 동영상도 틀어주고요.

IMG_2581

율곡선생의 유명한 10만 양병설의 영향일까요? 해군 이지스함 이름도 율곡이이함으로 명명되었죠.

IMG_2582

퇴계선생과 율곡선생의 주기론 주리론은 또 빼놓을 수가 없죠. 여기도 영어는 왜 쓴걸까요? 한국어를 모르는 사람을 위한거라면 하단 설명부도 영어로 써놓던가요. 거기다가 理와 氣는 영어로 Li, Qi 라고 썼군요. 왜 중국어 표기법으로 썼을까요?

IMG_2583 IMG_2584 IMG_2585

자운서원 중심부에는 연못이 있네요. 마침 연꽃도 피었더군요.

IMG_2587

서원에서 산쪽으로 올라가면 가족묘가 나옵니다. 그런데 어머니인 심사임당의 묘 보다도 율곡선생의 묘가 더 위에 있습니다. 조선시대의 유교는 장유유서나 효 보다는 입신양명이 우선인가봅니다. 출세한 자식의 묘가 부모보다 더 위에 있다니.

IMG_2588

율곡선생의 묘입니다.

IMG_2589

율곡선생묘에서 내려다 본 모습입니다.

IMG_2590

율곡의 묘 아래에 있는 어머니인 심사임당의 묘 입니다. 요즘과 같은 정서에서는 있을 수 없겠죠?

IMG_2591 IMG_2592

여기가 자운서원 본관?격 입니다. 양쪽의 거대한 느티나무가 인상적입니다.

IMG_2595

그 중에 한그루. 굵죠?

IMG_2596

서원으로 나와서 앞마당은 이렇게 넓은 잔디밭입니다. 돗자리 깔고 가족단위로 쉬시는 분들도 종종 보이네요.

IMG_2597

제 첫 오토바이로 좀 과하디 과한 두카티 몬스터 디젤입니다. 이날도 열심히 달려줬습니다. 이번에 달려보니 고급휘발유기준 20,000원정도 주유하고 150km정도 가는 것 같습니다.

IMG_2598

3차 목적지는 황희정승묘입니다. 자운서원때문에 눈이 높아져서 그런가.. 생각보다 너무 썰렁하네요. 아.무.도. 없었어요.

진입로는 그냥 시골마을이라 여기가 과연 맞나 몇번을 의심하면서 찾아들어왔습니다.

IMG_2599

몬스터 한 컷 더. ㅋㅋㅋ

IMG_2600 IMG_2601 IMG_2602

저 뒤에 멀리 보이는 것이 황희정승의 묘 입니다.

날 좋을때 가끔 한번씩 이렇게 집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으로 혼자 답사를 다녀 오는 곳도 좋네요. 이런 곳들은 오히려 여럿이서 오면 정신이 분산돼서 불편할때가 있으니까요.

두카티 몬스터 디젤

댓글 남기기

Ducati Monster Diesel

이태리 모터사이클 메이커 “두카티”와 이태리 패션브랜드 “디젤”이 같이 만든 한정판 “몬스터 디젤”

양사 대표의 인터뷰

디젤 남성복 패션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