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바이의 성격과 탑승 자세

오토바이는 네바퀴 자동차에 비해서 탑승 자세가 참 다양합니다. 자동차는 스포츠카나 SUV나 세단이나 탑승 높이 정도만 변하고 나머지는 운전자의 체형에 맞춰서 웬만큼은 다 조정이 가능한 반면에 오토바이는 그 성격에 따라 탑승 자세가 많이 다르고, 또한 바꿀 수 있는 폭도 제한적입니다. 또한 그 자세가 오토바이의 성격을 나타내기도 하구요.

지금 타고 있는 두카티 몬스터는 분류로 따지면 네이키드(네바퀴 차로 치면 스포티 쿠페정도?)이고, 제 키와 인심(inseam) 기준으로 보면 아래와 같은 탑승 자세가 나옵니다.

상체가 약 30도 정도 앞으로 숙여야 하는 전경자세인거죠. 이런 자세의 장점은 급가속을 해도 몸이 뒤로 쏠리지 않아서 안정적이구요. 고속에서 상체가 바람을 덜 맞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고속으로 주행할때는 상체를 더 낮춥니다.

50도까지 낮추면 이런 자세가 되네요. 그럼 공기저항이 줄어서 좀 더 편합니다.

그리고 두카티 몬스터는 앞쪽이 상대적으로 짧습니다. 기본 자세로 있어도 상대적으로 고개가 꽤 앞으로 나가서 주행중에 오토바이 차체가 시야에 거의 들어오지 않습니다. 고개를 조금 숙여야 백미러랑 계기반 정도만 보여요. 그러다보니 내가 오토바이를 타고 있다는 느낌보다는 혼자 저공비행으로 날고 있다(수퍼맨?) 라는 오묘한 느낌을 줍니다. 하지만 익숙해지기 전까지는 앞에 아무것도 없어서 좀 무섭기도 합니다.

반면에 단점으로는 상체를 계속 숙이고 있어야 하니 오래타면 허리가 아픕니다. 자전거도 마찬가지지만 허리의 힘으로 앞으로 기울인 상체를 버텨야 합니다. 팔로 버티면 안돼요. 오토바이와 자전거는 셀프 스티어링이라고 앞으로 가고 있을땐 앞바퀴가 스스로 차체의 중심을 잡는 방향으로 돌아가게 돼있는데, 핸들에 체중을 걸어버리면 스스로 돌아가려는 힘을 막아버려서 위험합니다. 체중을 걸지말고 살포시 잡고 있어야 해요.

어차피 저는 장거리를 탈 생각은 없으니 그거까진 괜찮은데 텐덤에 쥐약입니다. 몬스터로 무슨 텐덤이냐 할 수도 있지만 단거리는 그래도 탈만할 줄 알았는데, 정말 힘들더군요.


텐덤을 하면 위 그림처럼 뒷사람도 전경자세를 취해야 하는데, 가속시 몸을 받쳐줄 등받이나 탑박스가 없으니까 뒷사람은 앞사람을 뒤에서 안듯이 잡아야 합니다. 앞사람을 잡으려면 앞사람보다 더 전경자세를 취해야 합니다. 뒷 자리 시트가 더 높으니까 한참 더 앞으로 숙여야죠. 그럼 앞사람등으로 뒷사람의 무게가 실리게 되어 앞사람은 더 힘들어집니다.

스포티 쿠페들이 뒷자리가 있긴 하지만, 뒷자리에 누굴 태우면 욕먹는거(?)랑 비슷한 것 같아요.

그래서 저는 몬스터에서 탠덤은 포기하고 그냥 경량화나 한다고 생각하고 뒷자리용 발 받침까지 다 제거해버렸습니다. 탠덤을 고려하려면 일단 운전자 자세에 전경이 들어가면 안되겠더군요.

그럼 다른 오토바이들은 자세가 어떻게 나오는지 볼까요?

두카티의 수퍼바이크(네바퀴 차로 치면 스포츠카, 레이싱카)인 899 파니갈레 입니다.


기본자세도 확실히 네이키드인 제 몬스터보다 전경이 더 들어갑니다. 거의 45도네요. 트랙에서 달리는 것에 특화돼있는 오토바이이다보니 공기저항을 줄일 수 있도록 아예 상체를 확 숙여서 기대게 연료탱크가 높게 올라와 있습니다. 어차피 뒷자리에 누굴 태우는 오토바이는 아니니까요.

이렇게 연료탱크에 상체를 기댈 수 있습니다.

다음은 편하고 럭셔리한 오토바이의 대명사 혼다 골드윙입니다.

확실히 전경이 0도이네요. 그냥 그림만 봐도 둘다 편해보입니다. 그리고 계기반과 앞바퀴가 운전자 위치에서 상당히 앞쪽 멀리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몬스터처럼 그런 수퍼맨 느낌(?)은 안 날 것 같네요. 시야가 자동차랑 비슷하겠지요.

아래는 골드윙의 경쟁모델인 BMW의 K1600GTL입니다. 마찬가지 자세입니다. 뒷자리가 골드윙에 비해 조금 높네요. 뒷자리가 높아지면 뒷사람은 전방시야가 좋아집니다. 하지만 오토바이의 무게중심이 높아져서 정차시나 저속주행시에 운전자에게 조금 부담됩니다.

편한 맥시스쿠터의 대명사 스즈키 버그만 650도 비슷합니다.


버그만 답게 앞 뒤 간격이 참 넓습니다. 너무 넓어서 뒷자리에서 등받이에 기대면 앞사람을 잡기 쉽지 않을 것 같은데 오히려 불편하지 않을지 궁금합니다. 이 그림에는 등받이가 없는데, 국내 수입되는 버그만650은 뒷자리 등받이가 장착되어 나옵니다. 그대신 앞뒤자리 사이에 간격이 생기면 헬멧끼리 서로 부딪힐 확률이 줄어드는 장점이 있겠네요.

보는김에 할리데이비슨도 함 볼까요?

전경은 10도 정도니까 큰 부담은 없을 것 같구요. 이런 오토바이의 특성상 기본적으로 안장이 아주 낮기 때문에 스쿠터가 아님에도 시트 밑에 다리를 둘 곳이 마땅치가 않습니다. 운동성으로 따지면 시트에서 수직으로 밑에 쪽에 발이 있어야 오토바이를 눞하거나 세우기에 좋지만 장거리를 편하게 가기에는 이런 책상 의자에 앉은 자세가 더 낫다고 합니다. 근데 전 적응이 좀 안되더군요.

아래는 비슷한 미국의 인디언 스카우트입니다.


이 오토바이는 안장이 더 낮아지고 발은 앞으로 쭉 뻗는 스타일입니다. 마초 냄새가 많이 풍깁니다. 제 스타일은 아니지만 덩치가 좀 있는 분들이 느긋하게 타기에 잘 어울릴 것 같습니다.

음. 잠시 얘기가 다른데로 샜는데, 두카티 몬스터는 참 제가 원하는 스타일이라 재미있게 타고 있는데요. 텐덤하기에는 참 적당치 않은 오토바이입니다. 그래서 텐덤하기 좋은 오토바이가 어떤 걸까, 오토바이 탑승 자세에 따라 알아보다가 정리를 해봤네요. 텐덤용 오토바이가 따로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지만 지금 오토바이도 1년에 1,000킬로 밖에 못타는데 오토바이를 한 대 더 사는건 어불성설 같구요.

위의 그림들은 http://cycle-ergo.com 사이트를 통해서 얻은 것입니다. 자신의 키와 인심을 입력하고 오토바이를 고르면 어떤 자세가 되는지 나옵니다. 관심 있는 분들은 한번씩 해보세요. 인심 길이 측정법은 인터넷 검색을 하면 많이 나옵니다.

오토바이 제자리쿵의 공포

제자리쿵

오토바이가 서 있을때 또는 초저속으로 움직이고 있을때 넘어지는 것을 말합니다. 자전거와 마찬가지로 속도가 있을때는 두바퀴만으로도 안넘어지지만, 서 있거나 초저속일때는 넘어지기 쉽습니다. 오토바이를 처음 탈때 같은 두바퀴인데 뭐 자전거랑 차이가 있을까? 하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가, 세번 제자리쿵을 시전하고 특히 세번째는 발까지 깔려서 뼈에 금이 가고 나니까 완전 공포가 생겼습니다. 알아보니까 초보때 흔히 겪는 일이더군요. 그렇다고 안탈 수는 없으니 나름 왜 제자리쿵이 생기는지 어떡해야 이를 피할 수 있는지 궁리를 하고 있습니다. 아래는 정리한 내용입니다.

자전거와 오토바이의 무게의 차이

자전거는 기본적으로 사람의 체중에 비해 훨씬 가볍습니다. 사람의 체중은 보통 40kg ~ 100kg 정도라고 치면 보통 자전거는 10kg 조금 넘는 정도이니까요. 반면에 오토바이는 가벼운 스쿠터도 100kg 정도부터 무거운 오토바이는 200kg를 넘어갑니다. 자전거는 보통 체중의 1/6 정도라고 하면 오토바이는 체중의 2~4배까지 나가는거죠. 그래서 자전거는 정지 상태에서도 체중의 이동만을 이용하여 안넘어지고 중심을 잡을 수 있습니다. 보통 “스탠딩”이라고 해서 MTB타시는 분들은 기본으로 익히는 기술중에 하나죠. 하지만 오토바이는 체중보다 훨 더 나가기 때문에 체중이동만으로 오토바이의 중심을 잡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또 자전거는 넘어져도 쉽게 다시 일으킬 수 있지만, 오토바이는 무게 때문에 체력이 좋은 사람 + 가벼운 오토바이 조합이 아닌 이상 혼자 일으켜 세우기가 상당히 어렵습니다. 완전히 넘어진 오토바이 뿐만 아니라 한 30도 이상 기울어지면 넘어지려는 것을 잡아서 버티고 다시 세우는 것도 정말! 어렵습니다.

오토바이의 시트고

시트고 (땅바닥에서 시트까지의 높이)가 높은 오토바이 + 다리가 짧은 라이더의 경우 정차시 까치발로 서 있게 됩니다. 그런데 마침 정차한 곳의 이 발을 짚어야 하는 지면이 조금 패어 있거나 해서 발이 안 닿는 다던지 아니면 기울어진 땅에서 더 낮은 쪽으로 발을 짚으려고 하는 경우 (보통 도로에서 마지막 차로의 바깥쪽과 같이) 발이 안 닿아서 제자리쿵 할 수 있습니다. 자전거는 안장이 좁고 또 안장 앞부분이 안장보다 더 낮아서 정차시 내려올 수가 있는데, 오토바이는 보통 시트부분이 가장 낮은 부분이라 내려올데가 없네요. 조금 요령이 생기면 정차하기 전에 바닥을 살피게 되고, 안되겠다 싶으면 기울어질 쪽으로 엉덩이를 살짝 빼서 다리를 늘려줄 수(?) 있는 팁들이 생깁니다.

자전거와 오토바이의 자이로 이펙트 차이

자이로 이펙트는 회전하는 물체가 회전축을 유지하려고 하는 힘입니다. 이 힘 덕분에 팽이가 회전하는한 안쓰러지고 도는거고 자전거나 오토바이도 두바퀴로 안넘어지고 달릴 수 있는거죠. 근데 그 힘은 회전체의 회전속도랑 무게에 비례합니다. 자전거보다 오토바이 바퀴가 훨 무겁기 때문에 같은 저속에서도 오토바이의 자이로 이펙트가 훨씬 큽니다. 근데 그 저속에서 정지가 되는 순간 자이로 이펙트는 없어집니다. 즉, 저속에서 어느정도 기울여도 잘 버티던 오토바이가 정지가 되는 순간에 기울어져 있던 쪽으로 엄청난 무게가 쏠리면서 급격히 넘어지려고 합니다. 오토바이가 정지하기 전에 무조건 오토바이를 바로 세워야 정지해도 안넘어지지 기울어져 있는 상태에서 세우면 넘어집니다. 반면에 자전거는 자이로 이펙트가 약해서 저속이나 정차시나 큰 차이가 없습니다.

지금까지 경험상 4거리에서 앞차를 따라서 천천히 우회전이나 좌회전을 하면서 가다가 앞차가 갑자기 정차하는 경우나 주차를 하려고 커브를 틀자마자 세워야 하는 경우와 같은 상황에서 주로 위험하더군요.

지금까지…

첫번째는 자이로 이펙트 때문에

두번째는 시트고 + 패인땅 때문에

세번째도 자이로 이펙트 때문에 넘어졌었습니다.

네번째는 쓸 일이 없으면 좋겠습니다.

도심 주행을 위한 오토바이에 대한 고민 (정리중)

발단

: 집이 서울 시내 외곽 (부천시)인 관계로 주말에 서울시내에서 약속이 잡힐 경우 대중교통수단은 상당히 불편하고 (가까운 전철역은 걸어서 1시간거리, 서울 시내에서 11시 넘으면 서울시 경계를 넘어가야 하므로 택시 잡기도 너무 어려움) 차를 끌고 가자니 막히기도 하지만 주로 혼자 갔다 혼자 돌아오는데 커다란 승용차를 몰고 간다는 것 자체가 비효율적. 따라서 다른 교통 수단을 강구해보기로 함

대안 1)

: 자전거 : 편도 30여 km까지 자전거로 이동 시도, 전철역과 연계 시도

: 자전거로 서울 시내를 가려면 편도 30km는 가야 하나 실제 10km이상은 무리. 오로지 자전거 주행만을 목적으로 가는 것이라면 괜찮지만, 다른 목적이 있는데 10km 이상 자전거를 끌고 가는 것은 주객전도.

: 전철역과의 연계를 위해 전철역 앞에 자전거를 주차 아니 방치를 해야 하는데, 이건 분실에 대한 위험이 너무 크다.

대안 2)

모터사이클(오토바이) :

주차나 유지비/연비에 대해서는 자동차보다 유리하다. 그렇다면 이동속도도 시내에서 자동차보다 더 빠른가?

단점 : 고속도로 뿐만 아니라 자동차전용도로도 달릴 수 없음. 사실 시내라고 해도 승용차의 경우 대부분의 코스는 자동차 전용도로(올림픽대로, 강변북로, 자유로, 서부간선도로, 남부순환도로, 내부순환도로, 북부간선도로, 동부간선도로 등)를 이용.

장점 : 차선 사이를 이용하여 정체 구간을 빨리 이동할 수 있음.

우려 : 저출력 스쿠터 등은 한강다리와 같은 고속 주행 구간에서 최고 속도의 한계로 교통의 흐름을 방해해서 더 위험할 수 있다.

모터사이클에 대한 좀 더 고민

: 그럼 차선 사이로 가는 것이 안전한가?

http://app.todaysppc.com/zpda/view.php?id=free&page=1674&sn1=&divpage=40&category=1&sn=off&ss=on&sc=on&select_arrange=name&desc=desc&no=212379

: 모터사이클이 달릴 수 있는 차로는? (차선 사이로 가는 것은 현재 한국의 도로교통법상 불법이다)

http://seventoe.tistory.com/130

: 스쿠터에 대해서 잘 정리된 글

http://www.leonkorea.com/Special/view.asp?BoardNo=39

: 자전거 도로 주행에 대해 정리가 잘 된 글

http://irooo.tistory.com/5

: 오토바이의 위험성.. 하이사이드 현상과 해결법

http://hk_bloodlust.blog.me/10093429286

: 오토바이를 안전하게 타자 캠페인 동영상

: Stay a hero, stay safe

: 오토바이 사고 유형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hwoarangx2&logNo=142104235&parentCategoryNo=&categoryNo=&viewDate=&isShowPopularPosts=false&from=postView

: 도심 주행 요령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utosoh&logNo=30004537998&redirect=Dlog&widgetTypeCall=true

: (오토바이는 아니지만) 자전거 시내 주행 요령

http://irooo.tistory.com/2

: 바이크 잘 타는 법

http://blog.naver.com/jhwi62/110083563283

: [책] 죽지 않고 모터사이클 타는 법

http://www.yes24.com/24/Goods/8919684

 

통찰을 얻는데 도움을 주신 분 @ranghes

오토바이가 일반 자동차보다 사고가 많이 나는가?

요즘 제가 오토바이 아니 좀 더 정확한 표현으로는 모터사이클에 관심을 많이 갖고 있습니다.

근데 오토바이라고 하면 다들 위험하다, 사고가 많이 난다라는 말씀들을 하십니다.

그래서 궁금해졌습니다. 실제로 사고가 많이 나는가?

궁금하면 못견디죠. 그래서 찾아봤습니다. 전부 2011년도 기준입니다. 2013년 4월 29일 작성일 현재 2012년도는 일부 통계자료가 나와 있지 않아서 배제했습니다.

  • 국내 등록된 모든 차량 (오토바이, 승용차, 화물차 등 모든 차량)
    • 등록대수 : 18,440,000대
    • 사고 발생 회수 : 221,711건
    • 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 : 5,229명
    • 정리하면 차 1대당 1년동안 사고가 일어날 확률은 1.20%, 차 1대당 1년동안 1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확률은 0.03%입니다.
  • 국내 등록된 오토바이 전체 (법적으로 오토바이는 배기량에 따라 이륜자동차와 원동기장치자전거로 나뉩니다. 관련 법령에 따라 배기량 기준이 달라 아래 통계 정보는 어떤 기준으로 이륜차와 원동기장치자전거를 나눴는지 불명확합니다. 위키피디아 참조)
    • 등록대수 : 1,828,312대
    • 사고 발생 회수 : 16,988건 (이륜차 10,170건, 원동기 6,818건)
    • 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 : 727명 (이륜차 429명, 원동기 298명)
    • 정리하면 오토바이 1대당 1년동안 사고가 일어날 확률은 0.93%, 오토바이 1대당 1년동안 1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확률은 0.04%입니다.

위 자료를 기준으로 볼때 모든차에 비해 오토바이는 사고가 일어날 확률이 22.72% 적은 반면에 사망자가 발생활 확률은 40.23%가 높습니다.

하지만 위 데이타에는 한가지 빠진 부분이 있습니다. 자동차의 경우에는 거의 100%의 차량이 등록차량인데 반해 오토바이의 경우에는 50cc미만은 2011년도까지 등록제도 자체가 없었고, 2012년도부터 등록이 되기는 했지만 아직도 50cc 미만은 물론 그 이상 배기량에도 엄청난 양의 미등록 오토바이들이 있습니다. 그 오토바이들이 모두 등록이 된다면 오토바이의 1대당 사고율, 사망율은 더 낮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등록이 안된 오토바이도 모두 사고기록과 통계는 잡히니까요.

현재까지 위 통계 자료로 정리해보면 오토바이는 자동차에 비해서 특별히 위험하다고 말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 자료 출처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통계누리 사이트,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

※ 위 통계 사이트는 페이지 내용이 URL로 딸 수가 없고 스크립트 방식으로 작동하여 실제 관련 페이지 링크를 달 수가 없어서 대문 페이지만 링크했습니다.

※ 국내 오토바이 등록 대수는 아래와 같습니다.

  • 2011년도
    • 50cc 미만 : – (등록 제도가 없었음)
    • 50cc 이상 : 903,579대
    • 100cc 초과 : 878,805대
    • 260cc 초과 : 45,928대
    • 총 : 1,828,312대
  • 2012년도
    • 50cc 미만 : 200,819대
    • 50cc 이상 : 898,441대
    • 100cc 초과 : 944,381대
    • 260cc 초과 : 49,825대
    • 총 : 2,093,466대

※ 혹시 제가 통계 자료를 잘못 해석하거나 잘못 계산된 부분이 있으면 제가 수정할 수 있도록 꼭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