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일지 : 난지도 노을캠핑장 (2012.08.24~26)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날씨

도착 당일 금요일밤에는 비가 쏟아지다가 점점 가늘어지고 산발적으로 옴. 일요일에는 완전히 그침

캠핑장 환경

인터넷 예약제로 운영되는 캠핑장. 사이트의 위치까지 예약이 가능함. 단 경쟁이 치열하여 주말에 예약을 하는 것 자체가 쉽지는 않음.

오후 10시까지만 캠핑장으로 입장이 되고, 오후 8시까지는 맹꽁이 버스라고 부르는 셔틀이 운영되는데, 저 버스를 타야 주차장에서 캠핑장 앞까지 편하게 올 수 있음. 주차장에 주차 후, 짐을 맹꽁이버스에 옮겨 싣고, 캠핑장 앞 하차 후 캠핑장에서 제공하는 수레를 이용하여 이동하여야 함. 따라서 가능한한 모든 짐의 개수가 적어야 유리하며, 수레에 차곡차곡 쌓기 좋은 형태의 각진 가방이 좋음. 가능한한 짐을 줄여서 오는 것이 좋음.

오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는 차로 주차장보다 좀 더 올라올 수는 있지만, 중간지점에서 짐을 내리고 차는 다시 주차장에 두고 걸어 올라와야 하는데다가, 짐들을 수레에 싣고 캠핑장 입구까지 약 800미터 가량을 끌고 와야 하기 때문에 상당히 힘들어짐. 노을캠핑장으로 갈 경우 어떻게든 오후 8시 이전에 도착하여 맹꽁이버스를 탈 것.

바닥은 잔디가 곱게 깔려 있지만, 나무 그늘은 하나도 없음. 원래 골프장으로 운영되던 것을 캠핑장으로 바꾼 것이라 그럴 수 밖에 없음. 따라서 햇볕 때문에 무더운 여름에 오는 것은 비추임. 생각보다 바람이 많이 불지는 않아서 여름에는 타프로 햇볕을 막아도 바람이 불때만 시원하고 바람이 그치면 다시 무더위가 찾아옴. 비바람이 칠때는 근처에 나무가 없어서 바람이 꽤 쎌 때가 있으며 타프를 단단히 치지 않으면 무너지거나 날라가서 위험할 수 있음.

사이트에는 모기가 그렇게 많지 않았는데, 매점과 화장실, 샤워장, 관리사무소가 있는 중앙 지역에 모기가 많음. 사이트쪽이면 모기향이라도 펴놓겠는데… 중앙지역에 모기 대책을 세워줬으면 좋겠음.

노을공원 전체 면적중에 캠핑장으로 사용되고 있는 곳은 극히 일부분으로 나머지 부분은 공원으로 잘 조성이 되어 있으니 캠핑 사이트에만 있는 것보다 그 일대를 구경하는 것을 추천함.

샤워시설은 개별 부스로 되어 남녀 샤워장에 각각 3부스가 있으나 뜨거운물 찬물이 조절이 잘 되지 않고 전체 사이트 수에 비해 샤워시설이 부족한 편이라 줄을 오래 기다려야 할 수 있음. 샤워시설은 종일 운영되는 것이 아니고 아침과 저녁때에만 운영됨.

E구역의 특정 몇자리를 제외하고는 각각의 사이트마다 화덕과 나무로된 테이블+의자가 제공됨. 따라서 별도의 별도의 의자나 화로대를 가져갈 필요가 없음. 테이블의자는 바닥에 고정되어 있는 것이 아니므로 사이트내에서 위치를 변경할 수 있음. 테이블의 높이는 요즘 유행하는 로우모드가 아니므로 자리배치를 고민을 잘 해야 함.

요리

간단모드로 생각하고 간거라… 별도의 요리는 안하고 라면/김밥/김치전 정도만 먹었음.

캠핑일지 : 봉평 아트인아일랜드 (2012.07.27 ~ 29)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날씨

서울이 폭염에 열대야 작렬한데에 반해 여기는 밤에는 꽤 쌀쌀하고 낮에도 그리 덥지 않았음.

캠핑장 환경

잣나무가 빽빽하여 훌륭한 그늘을 만들어주는 캠핑장

옆에 강물의 물은 처음에 발을 담으면 깜짝 놀랄정도로 물이 차가움

기온이 서늘해서인지 날벌레도 그렇게 많지 않음.

캠핑장 바닥은 모두 파쇄석으로 되어 있음. 그래도 돌들이 그렇게 날카롭지는 않은 편.

서울에 비해서 기본적으로 온도가 5~6도는 낮아서 여름에 가장 추천할만함.

장작은 직접 판매하지 않으며 외부에서 별도로 구입해서 가져와야 함.

찬물만 나오는 야외 개수대와 뜨거운 물도 나오는 실내 개수대가 있는데, 뜨거운 물은 안정적으로 잘 나옴.

샤워장은 남녀 각각 3칸씩 있으며 그렇게 붐비지 않음. 아니 두명 이상이 같이 씻어본 적이 없음.

샤워장에도 뜨거운 물은 안정적으로 나오며 특이하게도 다른데서 물을 틀거나 그랬을때 수압은 변하지만 물의 온도는 변한적이 없음.

남자 샤워실은 3칸이 모두 뚤려 있고, 여자 샤워실은 칸막이가 있음.

단 캠핑 사이트에서 샤워장까지의 거리가 먼 편.

1박2일의 정신 없는 캠핑을 하다가 처음 2박3일을 해봄. 훨씬 여유 있고 쾌적함. 만족스러움. 앞으로 가능한한 2박 3일을 추진하고자 함.

요리

비프스튜를 해먹음. 양 조절을 잘 못하여 어른 4, 아이 2명이 먹었는데도 많이 남았음. 다음번에는 양을 줄이고 고기량을 늘리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것 같음. 비프스튜의 요리법은 보노보노님의 블로그를 참조하였음.

※ 2012.08.31 ~ 09.02 재방문

: 아직 여름 끝자락임에도 불구하고 이동네는 추움. 밤에는 입김까지 남. 옆의 개천에는 발을 담그면 헉! 소리가 날 정도로 차가워서 조금만 더 담가도 발에 감각이 없어지는 것 같을 정도임.

캠핑일지 : 홍천강 (2012.07.21 ~ 22)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날씨

첫날은 완전 뙤약볕이었는데다가 새로 심어서 그늘이 안되는 가는 나무 밖에 없어서 완전히 쪄죽는 줄 알았음.

게다가 바람도 없어서 텐트 밖도 덥고 안도 덥고.

다행히 둘째날에는 비가 간간히 내려서 그나마 좀 시원해짐

캠핑장 환경

홍천강물에 물놀이를 할 수 있으나 강의 중간 쯤에는 물살이 빨라서 좀 위험했음.

근 2주간 내린 비로 인해 수위가 많이 올라가서 그런 듯 함.

텐트를 친 바닥은 잔디도 있었지만 이름 모를 풀들이 많았고 풀에 날카로운 부분이 많아 몇명이 발목이 까지는 상처를 입었음.

섬 밖은 선착순이고 섬 안은 예약제로 운영

화장실과 샤워장, 개수대는 준수한 편이었고, 샤워장에는 뜨거운 물이 수압이 약해서 물이 차가웠다 뜨거웠다를 반복함.

날벌레가 너무 많아 큰 가스 렌턴을 켜놓았던 테이블위에는 벌레가 수북히 쌓였음.

요리

  • 샤브샤브를 해먹었는데, 어두워진 밤에 하니까 끓고 있는 냄비 안이 안보이는 문제가 있었음. 랜턴의 위치를 자유롭게 잡을 수 있는 파일드라이버 같은 것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낌
  • 해가 완전히 질때까지 너무 더워서 화로대에 차콜을 올릴 엄두를 못냄. 결국 돼지 목살구이부터 샤브샤브까지 그냥 버너에 올려서 조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