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프로 램 8기가로 확장.

4기가로 쓰던 맥북프로의 램을 8기가로 확장하였습니다.

사실 가능한한 늦게 메모리를 증설하고 싶었습니다. 4GB짜리 모듈램 2개를 껴야 하는데 4GB 모듈램의 가격이 가파르게 떨어지고 있거든요. 아래 이미지는 에누리닷컴에서 제공하는 노트북용 DDR3 4GB 모듈램 가격 추세입니다.

그런데 노트북으로 주요 업무들을 모두 보다 보니 인터넷뱅킹이나 MS오피스 때문에 vmware가 메모리 600MB정도를 차지하고, 사파리가 요즘 메모리를 거의 500MB정도는 먹다보니 램 4기가도 모잘라서 몇시간을 쓰다보면 스와핑만 3기가가 넘어가더군요.

속도가 너무 느려져서 더 기다리지 못하고 램을 증설하게 되었습니다. 그 결과 예상대로 아주 쾌적해졌습니다.

vmware도 사파리도 어떤 프로그램도 반응 속도가 아주 빨라졌습니다. 만족스럽네요.

단, 이 노트북 메모리 최대 확장 한계인 8GB를 이미 채워버린거라, 앞으로 4년은 더 써야 되는데 8GB로 잘 버텨줄지 모르겠습니다. 17″나 되는 널찍한 노트북이면 램 소캣도 좀 더 만들어 줄 수 있을 텐데 2개 밖에 없는게 좀 아쉽네요.

2010년형 맥북프로에 맞는 램은 DDR3 1066Mhz짜리입니다. 근데 요즘 한단계 더 빠른 램인 DDR3 1333Mhz가 가격이 더 싸졌습니다. 1333Mhz짜리를 껴도 작동을 한다면 (당연히 1066Mhz로) 1333Mhz로 구입을 하고 싶었는데, 인터넷을 아무리 뒤져도 2010년형 맥북프로에 장착이 가능한지에 대한 정보가 없더군요. 그래서 모험하고 싫어서 1066Mhz로 구입했습니다.

** 2010년 8월 17일 추가

vmware fusion메모리를 256MB로 설정해놓고 쓰다가 8GB증설 기념으로 1024MB로 설정을 늘려주니 윈도우도 쾌적해졌습니다! 처음에 512MB로 늘렸을때는 별 티가 안나더군요. 8GB씩이나 되는데 인심쓴다! 고 하고 1024MB로 하니까 아주 좋군요!

** 2010년 9월 6일 추가

램 증설 하실 분들을 위해서 추가합니다. 맥북프로에 램 증설을 하기위해서는 뒷판 가장자리에 있는 나사를 모두 풀기만 하면 됩니다. 뚜껑을 열면 가운데에 램 소캣에 램이 보이는데 그 램만 교체하면 됩니다. 램교체를 한다고 해서 애플의 무상보증이 무효화되는 것은 아닙니다. 작은 나사에 맞는 십자 드라이버만 준비하시면 됩니다. 단! 나사의 길이가 두가지가 있습니다. 긴 나사와 짧은 나사가 헷깔리지 않게 잘 구분해서 분해하세요!

정확한 방법은 애플사의 http://support.apple.com/kb/HT1651?viewlocale=ko_KR 를 꼭 참조해서 하세요!

** 2010년 10월 29일 추가

@dadae님의 에 의하면 1333Mhz램도 문제 없이 잘 작동한다고 합니다.

일본에서 구입한 macbook pro와 접지

맥북프로를 일본에서 구입했습니다. 전원 케이블을 아래 사진과 같은 걸로 주네요. 접지 처리가 독특하게 되어 있습니다. 보통 110볼트용 접지극이라고 하면 아랫쪽에 끝이 둥근 원기둥 형태로 나오게 되어 있는데, 아무래도 일본에는 접지극용 구멍이 없는 파워 아웃렛이 많아서 이런 걸로 주는 것 같습니다.

접지극이 있는 전원선
접지극이 있는 전원선

국내에서 접지극이 없는 일반 220v용 전원선을 연결하여 맥북프로를 사용하니 역시나 애플포럼 등에서 수차례 언급된 것과 같이 맥북프로의 알루미늄 케이스에서 전기가 오르네요. 전원을 거꾸로 꼽으니까 약간 줄어들기는 하는데 여전히 전기는 오릅니다. 그래서 아래와 같은 전원 젠더를 찾았습니다.

접지극도 연결되는 전원 젠더 앞모습
접지극도 연결되는 전원 젠더 앞모습
접지극도 연결되는 전원 젠더 뒷모습
접지극도 연결되는 전원 젠더 뒷모습

국내 일반 쇼핑몰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

일본 전원 케이블의 별도로 나와 있는 접지를 젠더의 접지극 구멍안에 있는 금속 부분에 쑤셔 넣었습니다. 그러니까 아래와 같은 모습이 되네요. 접지극을 물고 있게끔 안에 탄성이 있는 금속 스프링(?)이 있는데 그 사이로 넣으니 나름 단단하게 고정이 됩니다.

접지극 연결한 모습
접지극 연결한 모습

이렇게 해서 일본에서 구입한 덕분에 접지까지 되는 맥북프로 사용 환경을 구축하게 되었습니다. 다음에 일본에 가면 저 전원 케이블을 추가로 구입할 수 있는지 한번 알아봐야 겠네요.

** 2010년 8월 11일 추가

애플포럼올라온 글을 보니 국내 쇼핑몰 중에 맥북용 접지되는 국내 220V 규격용 케이블을 파는 곳이 있네요. 필요하신 분은 저 글의 링크를 따라가서 구입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17인치 노트북 가방

얼떨결에 17인치 노트북을 지르고 난 후에, 노트북을 넣을 가방을 찾아보니.. 생각보다 선택의 폭이 참 좁습니다. 15인치 노트북용 가방은 다양한데, 17인치용은 몇가지 없더군요. 그래서 노트북 가방을 구비하면서 알게된 17인치용 노트북 가방들 정보를 올립니다.

전에 쓰던 13인치 노트북(2.5kg)용 가방이 정장에 어울리는 서류가방 스타일이었는데, 아무래도 한손으로 들어야 되니 무거워서 오래 걷는데는 한계가 있더군요. 이번 17인치(3kg)도 그렇게 들기에는 감당이 안될 것 같아서 이번에는 정장에도 어울릴 수 있는 백팩형태 가방(어짜피 백팩이 정장에 어울리지는 않지만 그래도 그중에 그나마 어울리는 가방)을 고르는 것을 목표로 했습니다.

  • Dicota BacPac Traveler : 현재 제가 사용하고 있는 가방입니다. 노트북 외의 수납 공간도 비교적 커서 출장시에도 요긴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단순 출퇴근시에 쓰기에는 가방이 좀 커서 부담스럽기는 합니다.
  • Samsonite Logan Backpack : 분위기가 정장에 좀 더 어울리는 가방 같았지만, 수납공간이 그리 넓지 않아서 선택하지 않았습니다.
  • Incase Nylon Backpack : 애플스토어에서 파는 가방입니다. 실용성도 꽤 좋아보이는데, 정장에 그다지 어울리지 않는 것 같아서 선택하지 않았습니다.
  • Targus Traveler Vertical Roller : 백팩은 아니지만 99,0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나와서 잠시 고민했던 여행용 가방입니다.
  • Belkin Slim Backpack : 슬림이라는 이름에서 보다시피 17인치가 들어갈 수 있는 가장 작은 백팩입니다. 가격도 저렴하구요. 정장에 그다지 어울리는 디자인은 아닙니다. 이 가방과 위의 타거스와 같이 준비해서 출퇴근은 이가방으로 타거스는 출장용으로 쓰는 방법도 좋아 보였습니다.

조만간 일본 출장 계획이 있어서 디코타 가방에 이번에 구입한 TIMOTHY Suit Carrier를 이용하여 정장까지 같이 넣어서 가방 하나로 다녀오려고 합니다. Suit Carrier의 면적이 마침 17인치 노트북과 사이즈가 거의 같아서 디코타 가방에 쏙 들어갑니다. 그래서 이번에 이 가방 하나로 가보려구요. (가방 여러개 들고 다니는 해외 출장은 정말 귀찮아요)

이 가방 하나로 출퇴근, 외근, 출장, 여행 등을 모두 커버하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 2010년 5월 16일 추가

일본 출장을 다녀왔습니다. 4박 5일로 다녀오면서 Dicota가방에 노트북에 정장 1벌+와이셔츠 3벌+(양말, 속옷, 티 4일치) 정도 넣었더니 완전히 꽉차네요. 구두나 일본에서 산 것들은 가방에 넣을 공간이 없어서 별도의 가방을 준비해서 넣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아무리 확장이 되는 가방이라고 하더라도 확실히 한계가 있네요. 백팩이라고 해도 바퀴가 없으니까 무게의 압박도 있구요. 2박 이상의 출장이 될 경우에는 트렁크를 사용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이 가방 하나로 다 커버하는 것은 한계가 있네요.

출퇴근 정도(에는 약간 큰 감이 있는) + 짧은 일정의 출장(에는 약간 작은 감이 있는) 용 가방 입니다.

※ 2010년 10월 22일 추가

Dicota가방이 너무 커서 출퇴근용에 딱 맞는 가방을 새로 구입했습니다. 구입기는 17인치용 노트북 가방 version 2를 보세요.

맥북프로용 쓸만한 외장 모니터 연구

앞에 글에 이어 (지름신이 강령하야) 맥북프로용 쓸만한 모니터를 찾아보고 있습니다.

제가 생각한 모니터에 대한 조건은 아래와 같습니다.

  1. USB 허브가 내장되어 있어서 집(또는 사무실)에서 사용시 모니터의 USB케이블만 꼽으면 외장 키보드, 마우스 등이 한번에 연결되게 하자
  2. DisplayPort나 Mini DisplayPort가 있어서 Audio signal도 모니터로 갈 수 있게 하자. (외장 모니터를 보는데 소리는 노트북에서 나면 어색해요)
  3. TN계열은 가격은 싸지만 시야각이 좁아서 특히 큰 화면에서 불편하니 비 TN방식을 고집하자.

사실 위 조건을 가장 잘 만족시키는 모니터는 애플의 LED Cinema Display입니다. 맥북과 디자인도 잘 어울리는데다가, 연결케이블도 깔끔하고, 덤으로 노트북용 전원까지 포함되어 있어서 매번 이동할때마다 전원어댑터를 빼고 끼는 수고를 덜어주죠.

하지만 가격이 스펙대비 너무너무 비쌉니다. 현재 애플스토어에서 1,250,000원이네요.

그래서 대안으로 찾은 것이 Dell의 27인치 모니터 Dell UltraSharpTM U2711 입니다. 리뷰글은 [리뷰] 델 울트라샤프 U2711 27형 모니터 이 글이 잘 되어 있네요.

2560*1440의 해상도에 PPI는 108.79정도 나오니까 13인치 맥북보다 글씨가 약간 더 큰 정도라 부담없이 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DisplayPort가 있으니까 DisplayPort To Mini-DisplayPort Cable 정도를 준비하면 (값비싼 dual-link DVI 어댑터 같은 것 안써도) 맥북과도 깔끔하게 연결 될 수 있을 것 같구요.

평소에 모니터의 USB포트에 키보드, 마우스, 아이폰을 연결하고 스피커아웃포트에 스피커를 연결해 놓는 것으로 세팅을 해놓으면, 노트북을 갖고 나갔다가 다시 연결할때 전원이랑 모니터에서 나온 USB케이블과 mini DisplayPort만 연결하면 깔끔하게 끝날 것 같습니다.

일단 지금까지 생각은 그런데, 아직 맥북프로도 산지 얼마 안되서 부담스러워서 제가 실제로 지를지 말지는 아직 잘 모르겠네요. ^^

※ 2010년 8월 8일 추가

apple에서 27″ LED Cinema Display라는 이름의 모니터가 새로 나올 예정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국내 시판가격이 어떻게 정해질지 모르지만 델보다 싸거나 비슷하다면 앞으로는 델 모니터보다 애플모니터가 더 경쟁력이 있을 것 같습니다.

델 모니터 대비 스피커/마이크 내장(로제타스톤할때 특히!) + 맥북용 전원 어댑터 내장 + 더 미려한 디자인의 강점이 있습니다.

MacBook Pro 17″ 해상도의 압박

17인치 1920*1200 스크린샷

2010년에 새로 출시된 MacBook Pro의 17인치 버젼을 구매했습니다.

원래는 15인치 고해상도 버젼을 사려고 했었습니다.

그런데 마침 일본 갈일이 생겼고, 현재 한국애플스토어보다 일본애플스토어가 맥북가격이 훨씬 저렴한 관계로 (무조건 일본이 싼건 아니고 품목마다 다릅니다. 애플캐어는 한국이 싸요) 일본에서 샀는데, 애플 리테일 스토어에도 15인치 고해상도 버젼은 재고가 없더군요.

그래서 그냥 눈 감고 17인치로 질렀죠.

근데 사놓고 보니 17인치의 해상도가 장난 아닌겁니다. 17인치에 1920*1200인데, 1인치에 들어가는 픽셀수가 (PPI, Pixel Per Inch) 무려 133.19입니다. 참고로 전에 쓰던 맥북 13인치는 113.49 PPI, 집에서 쓰는 26인치 모니터가 87.08 PPI입니다. 원래 사려고 했던 15인치 고해상도 모델 조차도 128.65 PPI로 17인치보다 PPI가 더 낮아요. 한마디로 글씨가 너무 작아요. 쓰다보면 자꾸 화면에 얼굴이 가서 붙습니다. ㅠㅠ;;

17인치 맥북프로 구입을 고려하시는 분은 꼭 위 문제를 고려하시기 바랍니다. 저는 부담스러운 편인데, 주변 사람들 중에는 이정도는 별 부담 안된다는 경우도 있더군요.

외부에 나갔을때는 그냥 노트북 화면을 보더라도, 집에서 볼때는 Dell에서 나온 27인치 모니터라도 하나 사서 봐야 하는거 아닐까 고민입니다. (지금 이 글도 지름신 강령을 바라는 환영 의식일지도 모릅니다. 헛… )

※ PPI 계산은 PPI calculator 사이트를 참조했습니다.

참고로 몇가지 PPI를 계산해서 이미지로 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