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교통법 27조 1항은 다음과 같습니다.

제27조(보행자의 보호) ① 모든 차의 운전자는 보행자(제13조의2제6항에 따라 자전거에서 내려서 자전거를 끌고 통행하는 자전거 운전자를 포함한다)가 횡단보도를 통행하고 있을 때에는 보행자의 횡단을 방해하거나 위험을 주지 아니하도록 그 횡단보도 앞(정지선이 설치되어 있는 곳에서는 그 정지선을 말한다)에서 일시정지하여야 한다.

그리고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에 대해서는 27조 3항이 있어요.

③ 모든 차의 운전자는 교통정리를 하고 있지 아니하는 교차로 또는 그 부근의 도로를 횡단하는 보행자의 통행을 방해하여서는 아니 된다.

꼭 법 때문이 아니라도 기본 아닐까요.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에 보행자가 있을때 저는 꼭 정지선 앞에 정차합니다. 아니 건너려고 주저 하는 사람이 있을때도 정차합니다. 반대로 제가 보행자일때는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는데 정차하지 않고 제 앞으로 지나가는 차는 신고합니다. 위의 27조 3항을 위반하는 차량을 신고하면 운전자는 범칙금 4만원에 벌점 10점을 받게 됩니다.